로마가톨릭과 분리된 프로테스탄트(Protestantism)는, ‘새롭게 고친 교회’라고 해서 개신교(改新敎)라고 하지만 가톨릭에서는 ‘떨어져나간 자들, 분리자들’이라는 의미로 사용합니다. 개신교, 개혁교회는 ‘분리자들’이라는 별명답게 거의 세포분열 수준으로 분리에 분리를 거듭합니다.
16세기 루터는 ‘루터교’ 칼빈은 ‘개혁교회’ 성공회, 재세례파, 17세기 개혁교회에서 ‘장로교’가 나왔고, 침례교, 회중교회, 18세기 청교도, 경견주의 19세기 감리교, 재림파, 20세기 성결교, 오순절교..... 휴~
19-20세기에 수많은 교파로 난립한 개신교는 미국에서 일어난 초교파적 대각성부흥운동을 바탕으로 각 교파가 연합하여 세계 각국에 선교사를 파송하였고 그 덕분에 우리나라에도 기독교가 전해집니다.
19세기에 들어 사회의 계몽주의, 경건주의, 낭만주의의 영향을 받아 성경을 인간의 이성, 감정, 경험으로 이해하고, 도덕적, 역사적, 문화적인 관점에서 해석하는 ‘자유주의신학운동’이 일어납니다.
또한 교파간 대화와 일치를 하자는 ‘에큐메니컬운동’이 일어납니다.
이에 대항하여 성경은 일점일획도 틀릴 수 없다는 ‘성서무오설’을 주장하며 성경을 문자적으로 해석하는 ‘기독교근본주의’가 등장합니다.
미국 남부지역에서 발전한 근본주의자들은 이후에 국수주의, 반공주의 등과 결합하여 기독교 우파라는 이름으로 정치세력화 됩니다.
뭔가 어디서 본 듯한 익숙함이 느껴지지요?
그렇습니다.
우리나라에 복음을 들고 온 초기 선교사들이 하필이면 ‘근본주의’ 교파 선교사들이었습니다.
그래서 근본주의 신학은 우리나라에서 21세기에 찬란하게 꽃을 피워 오늘날까지도 광화문광장에서 태극기를 휘날리며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