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좌판에서 채소를 파는 할머니가 있었습니다.
호박, 양파, 당근, 등을 조금씩 모아놓고 파는데 한 손님이 왔습니다.
“할머니 이 양파와 감자가 얼마예요?”
“한 무더기에 2,800원입니다”
그러자 손님은 좀 싸다고 생각했는지 “ 여기 있는 거 다 사면 더 싸게 해주실 거죠라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할머니는 정색을 하면서 “전부는 절대로 팔지 않아요”
손님은 다 사준다고 해도 팔지 않겠다는 할머니에게 이유를 물었습니다.
그러자 할머니는 “돈도 좋지만 나는 여기 앉아 있는게 좋아요 이 시장에서 사람들 구경하는게 좋다는 말입니다.
그런데 한 사람에게 죄다 팔아버리면 나는 할 일이 없어서 집에 가야 하는데 그러면 심심하잖아요.
그냥 여기서 지나가는 사람들이 건네는 인사를 사랑하고, 가난한 주머니 사정 때문에 조금 더 싸게 사려고 하는 사람들의 흥정을 사랑하고 오후에 따뜻하게 내려 쬐는 햇볕을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다 파는 것은 지금 당장 이 모든 것을 빼앗기는 것이나 마찬가지 이기 때문에 절대로 한번에 다 팔 수 없습니다”
돈으로 살 수가 없는 하루가 있다는 사실을 안다면 당신도 전부 팔라는 말은 결코 할 수 없을 것입니다.
할머니 말에 손님은 새삼 깨달았다는 듯이 고개를 끄덕이면서 시장 모퉁이를 돌아가더라는 이야기입니다.
요즈음 사람들은 정말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를 모르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권력을 가진 사람들의 지나친 욕심으로 인한 사회적 문제가 끊이질 않고 가진 자들의 갑질 이야기가 나오고 명예를 추구하는 사회적 인사들의 이중적인 행태의 이야기들이 연일 신문이나 뉴스에서 볼 때마다 낮이 뜨겁다 못해 창피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만일에 사람들이 “돈으로 살 수 없는 하루가 있다는 것을 안다면 당신은 전부라는 말은 결코 할 수 없을 것이라는 삶의 진리를 터득한 할머니의 말을 과연 현대인들이 얼마나 이해하며 살까 라는 생각이 들면서 가장 소중한 것들을 놓치지 않고 사는 지혜 있는 사람이 되기를 바랍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