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모 부대 사격장에서 실수로 유탄이 발사되어 상병이 사망을 했습니다.
전쟁도 아닌 훈련 중에 자기 실수도 아닌 타인의 실수로 자기 자식이 죽은 것입니다.
이 정도가 되면 얼마나 원통하겠습니까?
부모의 원성은 하늘을 찌르고 자기 자식을 죽인 병사를 찾아 엄벌하고 부대 상관은 직위해제를 하고 국가가 보상하라고 일인시위정도 해야 정상입니다.
그런데 이 아버지는 우리가 아는 상식과 전혀 다른 태도를 취한 것입니다,
자기자식을 죽인 병사를 찾지 말라는 것입니다.
그도 누군가의 자식일 터이니 그 일을 구 부모가 얼마나 가슴이 아플 것이며 나도 그가 누구인지 안다면 얼마나 밉고 원망스럽겠느냐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부모와 병사는 평생 자책감에 시달려야 할 것이 아니겠느냐는 것입니다.
자식이 죽은 부모는 죽은 자식보다는 실수로 자기 자식을 죽인 그 보모와 그 병사를 배려하고 있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자신이 저지른 일조차도 남의 탓으로 돌리고 자신에게 피해를 누가 입히면 평생을 걸고 그것은 발본색원해서 복수하려고 합니다,
남의 배려는 눈꼽만큼도 없습니다.
이런 각박한 세상에 이 이야기는 우리에게 진한 감동을 주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이 이야기를 들은 LG 구본승 회장이 유족에게 1억의 위로금을 주었다는 것입니다.
돈이 가는 곳에 마음이 간다고 했는데 있다고 아무데나 주는 것이 아니라. 마음가는 곳에 물질이 가는데 자식을 잃고도 그 아픔 중에 상처 준 가정을 배려하는 아름다운 마음에 또 다른 사람의 마음을 연 것입니다.
자기밖에 모르는 이 시대에 이 이야기는 우리의 마음에 깊은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