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캐리(본명:James Eugene Carrey)는 캐나다 출신의 코메디언입니다.
그는 이 시대 최고의 광대이자 천의 얼굴을 지닌 코미디언으로 연기의 진수를 보여주는 보석 같은 배우입니다.
그는 1962년 1월17일 캐나다 온타리오 주의 뉴마켓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릴 때부터 연기에 재능이 있어 15살부터 토론토의 유명한 코미디 클럽(Yuk Yuk's)에서 공연을 시작해서 19살까지 캐나다 전역의 여러 클럽에서 공연을 하며 돈을 벌었지만, 그의 아버지는 그가 어렸을 때 돌아가셨고 그의 어머니는 병환으로 누워있었기 때문에 가정이 어려워 고교를 중퇴하고 19살의 나이에 꿈을 안고 LA로 떠났습니다.
그러나 낯선 곳에서 그를 반겨줄 사람은 없었습니다.
하루 한 개의 햄버거를 먹고 낡은 50달러짜리 중고차에서 자며 호텔이나 빌딩의 화장실에서 세수를 하는 것으로 하루하루를 보내는 비참한 생활을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자신은 살아있는 것 뿐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생각한 그는 자신의 미래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중 1990년 어느 날, 그는 차를 몰고 도시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할리우드에서 가장 높은 언덕으로 올라갔습니다.
그리고는 눈 아래로 보이는 도시를 하염없이 바라보다가 수표책을 꺼내서 자기 자신에게 1000만 달러(120억원 정도)를 1995년의 추수감사절에 지급하겠다며 자신의 수표에 서명하고는 5년 동안 그 수표를 지니고 다녔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지급 일자인 1995년이 되었을 때 그는‘덤 앤 더머’(Dumb & Dumber)라는 영화의 출연료로 7백만 달러를 받았고, 그 해 연말에는 ‘배트맨의 출연료로 1천만 달러를 받았습니다. 5년 전 그가 자신에게 지급했던 수표가 부도나지 않고 결제된 것입니다.
그는 어느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사람들은 뭔가를 하려면 동기가 필요하다.
사람들이 절박함 없이 무언가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절박함은 뭔가를 배우거나 창조하기 위한 필수재료이다."고 말했습니다.
우리속담에 사흘 굶어 담을 넘지 않는 사람이 없다고 합니다.
절박함이 그 사람의 행동을 유발한다는 말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오늘의 위기 앞에 영적 절박감이 있는가 물어야 합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