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성공회의 감독이 되기를 꿈꾸었던 사무엘 브랭글 이라는 청년이 구세군에 지원하기 위해 대서양을 건너 영국으로 건너왔습니다.

그러나 부스 장군은 그의 자원을 마지못해 허락하면서 그에게 겸손한 마음을 키워 주기 위해 다른 훈련생들의 군화를 닦으라고 지시했습니다.

낙심한 브랭글은 속으로 내가 군화나 닦으려고 내 꿈을 좇아 대서양을 건너왔단 말인가?”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던 중 그는 어느 날 환상 중에 예수님께서 무식한 어부들의 발 위로 허리를 굽히시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때 그는 조용히 이렇게 말했습니다.

 “주님은 그들의 발을 씻기셨습니다. 저는 그들의 구두를 닦겠습니다.”

테레사 수녀가 어느 날 한 어린이의 상처를 지극한 정성으로 치료해 주고 있을 때, 인근에 살던 이웃 주민이 물었습니다.

 “수녀님, 당신은 당신보다 더 잘 살거나 높은 지위를 가진 사람들이 편안하게 사는 것을 보면 부러운 마음이 안 드시나요? 당신은 평생 이렇게 사는 것에 만족하십니까?”

 테레사 수녀는 대답했습니다.

 “허리 굽히고 섬기는 사람에게는 위를 쳐다볼 시간이 없답니다.”

콜롬비아 신학교 스티븐 올포드 박사에게 학생들이 물었습니다.

 “저희들에게 크리스찬 리더십의 비결이 무엇인지 좀 말씀해 주십시오!”

올포드 박사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비결이요?

무릎을 꿇으십시오. 눈에 눈물이 흐르게 하십시오. 그리고 심장이 깨어져도 참으십시오!”

성탄은 바로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님이 죄 많은 인간들을 섬기기 위해서 오신 날입니다.

그분이 우리에게 말씀하시기를 내가 주와 선생이 되어 너희들을 섬긴 것처럼 너희는 섬기는 자가 되라고 하셨습니다.성탄은 섬김의 극치입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