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리교 창시자 존 웨슬리는 “진정한 기독교는 사랑의 종교”라고 가르쳤다.
존 웨슬리가 이 세상에 세우기를 원했던 기독교는 “사랑과 기쁨과 평화의 종교이며 언제 어디서나 이런 열매를 세상에 보이는 종교였다.”
존 웨슬리는 “우리는 오직 믿음으로만 구원받는다! 그러나 사랑을 낳지 못하는 믿음이 아니라 오직 사랑을 낳는 믿음으로만 구원을 받는다!” 는 교리를 가르쳤으며 구원에 이르는 믿음은 오직 “사랑으로 역사하는 믿음”이요 오직 “사랑으로 완전해지는 믿음”뿐이며 동시에 “사랑으로 가득한 믿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랑의 효력에 관하여 다음과 같이 아름다운 말로 표현하였다.
 “사랑은 인간을 살리는 생명의 약이요, 무질서한 세상의 모든 악을 치료하고 모든 인간의 불행과 죄악을 치료하는 결코 실망시키지 않는 특효약이다.”
아우틀러는 존 웨슬리가 가르치는 사랑을 이렇게 표현했다.
“믿음은 사랑 하기위한 방편이며 사랑은 선행을 하기위한 방편이며 성결은 행복을 위한 방편이다.”
진정한 기독교란, 사랑의 종교이며 진정한 그리스도인이란 어디서나 사랑의 종교를 실행하는 자들이다.
존 웨슬리는 “참된 그리스도인이란 성령을 받아 하나님의 사랑이 마음에 가득히 부어져 몸과 마음이 힘과 목숨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자”라고 가르쳤다고 했다.
이 글은 “사랑의 혁명”이라는 책에서 발제를 했다.
며칠 전 사랑하는 애인이 배신을 했다는 이유로 3대가 무자비하게 살해를 당했다.
왜곡된 사랑이 낳은 불행의결과다.
진정한 사랑은 상대방을 힘들게 하고 상대방을 희생시키는 것이 아니라 바로 자신이 썩어지고 죽어지는 것이다.
말세에 사랑이 식어지고 불법이 성행한다고 했는데 오늘 우리는 그것을 보고 있다.

주님은 우리를 사랑하기 때문에 우리를 대신에 십자가에서 죽으셨다.
그리고 그 분은 우리가 당신처럼 살기를 원하신다.
야고보는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믿음이라”고 했다.
어쩌면 이 말씀은 우리에게 주시는 경고의 말씀이 아닌가 깊이 생각해 본다.
이 게시물을..